이력을 알수 없는 물건은 조심하자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 상8점

  이 리뷰는 작년 7월 18일에 쓴 것입니다. 게으름으로 인해서 일년도 더 넘어서 올리게 되었다는 것은 감안하고 읽어주세요.

  여름과 장마가 왔습니다. 그렇다면 공포감이 있는 소설이 적기라는 생각에 밀린 미쓰다 신조의 책을 논스톱으로 읽어보자는 결심을 하고 시작했습니다.
  너무 무서운 것은 안 좋으니까 도조겐야 시리즈의 못 읽었던 “미즈키처럼 가라 앉는 것” 1에서 시작해서 중간에 다른 작가 2의 책도 읽고 이 작자미상으로 넘어왔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지금 작가시리즈의 3번째 권인 백사당과 사관장으로 넘어갔어야 했는데…. 사정은 2권 리뷰때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한숨)
  작가시리즈의 1권인 가관 3을 참 즐겁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특히 정신없이 몰아치는 듯한 엔딩은 취향에 딱 맞았습니다.
  이번 작자미상은 앞표지 일러스트부터 굉장히 취향이라 출시되자마자 샀었습니다. 원래라면 곧장 읽었을텐데…사정이 이때에도 있었죠.(아련)

나라 현의 한 헌책방에서 미쓰다 신조의 친구 아스카 신이치로는 『미궁초자(迷宮草子)』라는 제목의 이상한 동인지를 입수한다. 미쓰다 신조와 아스카 신이치로는 이 『미궁초자』에 수록된 첫 번째 소설 「안개 저택」을 읽은 후 상상을 초월하는 짙은 안개의 습격을 받는다. 「자식귀 유래」를 읽은 후엔 아이의 수상쩍은 울음소리가 주위를 맴돈다. 즉 『미궁초자』에 실린 소설 속 세계가 독자의 현실 세계에 침입해 괴이한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그로부터 벗어나려면 작품 속 수수께끼를 풀어야만 한다. 한 이야기의 수수께끼를 풀면 다음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그 영향력은 점점 강해진다!
줄거리는 알라딘에서 가져왔습니다.

  전작 4도 그랬지만 이번 작품에선 아예 ‘미궁초자’라는 책이 나옵니다. 책의 이야기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이야기가 많은데 괴담에 나올 것 같이 진위가 파악이 안되는 것들 뿐입니다.
  읽고나면 괴현상이 생기고 그 괴현상은 목숨까지 위혐할 수 있는 것들로 위험천만합니다.
  그리고 중간에 읽기를 포기한다던가 내용의 진실을 파악하지 못한 사람들은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사실 다 푼다고 해도 정말 빠져 나올 수 있을지는 보장된 건 아니겠지만요.
  진상을 남김 없이 밝혀내야 괴현상은 멈춥니다. 생활도 있으니까 하루에 하나씩 해결해나갑니다.
  실제로 ‘미궁초자’와 관련된 사람이 사라지는 것을 목격하는 것으로 1권은 끝납니다.

  괴기스러운 일이 생기는 것 빼고는 추리소설이나 모험소설의 느낌이 강했고 무섭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추리소설적인 느낌과 작가의 필력때문에 읽기를 멈추기가 참 어려웠었습니다.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중간중간 삽화가 참 아름다워서 좋았습니다.
  1권에서의 점수는 4.4점입니다. 2권 리뷰도 아마도 곧 쓰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음 리뷰때 만나요.

http://semirhyn.net/2017-09-16T15:17:490.3810

Notes:

  1. 이 리뷰는 올해 3월에 올렸습니다. 전승과 민담의 추리소설
  2. 아오사키 유고의 “수족관의 살인”입니다. 리뷰는 다다음주에 올릴 생각입니다. 올리고 나면 여기에 주소를 적어놓겠습니다.
  3. 호러와 본격의 중간에서의 즐거움
  4. 작가가 쓰는 소설 내용과 현실이 왔다 갔다 합니다.

One Reply to “이력을 알수 없는 물건은 조심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