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힘든 악마학 책이지만…

도해 악마학-앞표지는 알라딘에서 가져왔습니다.

단 난 악마학이나 신화계열에 관심도 있고 원래 가볍게 악마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을때 볼려는 목적으로 이책을 사게 되었다는 말로 시작해야겠다.

 사실 도해 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온 책들은 좀 깊이가 부족하다는게 전체적인 느낌이다.

 지식을 여러가지 넣다보니 당연하게 그렇게 되는 것이겠지만…읽는 입장에서는 가끔 답답한 부분도 있다. 호기심이 완벽하게 풀어주지는 못하는 부분도 있다.

 이번 도해 악마학도 이런 문제에다가 산만한 기분도 지울 수 없다는 것까지 추가되었다.

 하지만 악마의 이름이나 뭘하는 직위인지라던가 어떻게 해서 그렇게 되었는지 좀 기본적인 호기심은 충분히 해결을 할 수 있다. 하긴 어떤 종류인가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 같지만….

 그리고 악마의 개념의 시작은 참 쓸데 없다고 생각될정도로 잘 설명되어있다.

 종교적으로도 이것 저것 분류도 잘해 놓았다.

 악마의 제왕 루시퍼와 사탄이나 악마의 이름에 대해서도 유래를 잘 찾아서 써놓은것은 꽤 즐겁게 읽을만 했다.

 여튼 흥미로운 부분이나 시작을 할려고 하는 분들에게는 꽤나 이야기꺼리가 되어줄 것은 확실하다.

 몇번이나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는 국내에는 드문 악마학 책이니까 말이다.

 참 그런데 마법진을 보고 싶어서 사시는 분들에게는 좀 안타까운 말이지만 너무 작아서 잘 보이지가 않는데…이거 굉장하게 아쉬웠다.

 너무 많은 내용을 넣을려고 해서인지 앞에 표들이 난무해서인지 악마를 뜻하는 마법진은 작다.

 슬프게도 작다. 악마학 책 좀 많이 나와주면 좋겠다. 가끔 자료가 없어서 쓰지 못한다던가 궁금함이

풀리지 않는다. 뭐 이건 나의 작은 바램이라는 거겠다.

more raed...

2개의 댓글

  1. 악마에 대해서 풀어 놓은 책이 얼마 없을 것 같네. 사실 이런책이 있다는 것도 좀 놀랍구나. 역시 찾아보면 없는 책이 없을 정도니까. 여튼 좀 특이한 것을 풀어 놓은 책이구나. 흥미로울 것 같아.

    1. 일본만 가도 이런 책이 많다고 하더라. 별것 아닌 것도 많이 있는 곳이니까 악마론 책은 솔직히 많이 나오기가 힘들어.
      게다가 악마의 원래 기원이나 속성이 나오고 그냥 그 역활이나 사건 같은게 나오는 책은 특히나 보기가 힘들지.
      우리나라에서는 더욱 말이야. 종교적부분이 아닌 사실이나 전승에 관한 책이 좋은 건데 나오지 않으니까 이책 정도면 좋은 거겠지.
      재미있어 그냥 읽기에도 좋다고 생각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