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11월 18일의 다과회

너무 늦어버려서 정말 기억이 나지 않지만 월요일에 마시고 먹은 다과회입니다. 이날은 사실 먹을 것을 너무 많이 먹지 못해서 더 기억이 날라간게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영양분은 중요한 겁니다. 왠지 먹지 않기 시작하면 나중에는 먹기가 싫어지는 기분이 들어서 더 안먹게 됩니다. 제때제때 잘 먹도록 합시다.(한숨)

오늘의 홍차는 제 안에서 주가가 올라가고 있는 Fauchon의 프랑스의 저녁 1입니다. 꽃향기에 오렌지 향이 나는 것이 정말 좋아합니다.
세일을 할때 샀었는데 대체로 포숑차가 입맛에 맞는게 많네요. 좀더 어려가지 종류의 차를 마셔보고 싶어졌습니다.

다과는 생일에 사온 조각 케이크 중 하나인 뚜레쥬르의 쁘띠 한라봉&오렌지 케이크을 먹었습니다. 시트 사이로 귤인지 오렌지인지가 있는 건 정말 상큼하고 맛있어서 좋아하는 편의 케익입니다만 크림이 조금 느끼한 구석도 있어서 꼭 차와 함께 먹고 있습니다.
가격도 대놓고 비싼 편이라 자주는 먹지 못하겠더라고요.

사실 이날에 뚜레쥬르를 다시 가지 말아야지 다짐 했던 일이 있습니다. 저의 빵은 거의 같이 사는 친구가 회사에서 돌아 올때 사와주는 편입니다. 근데 포인트 적립을 위해 바코드를 핸드폰에 넣어다니니 적립할때 항상 카드를 핸드폰 액정 위에 포개서 주더라고요. 생각보다 카드는 단단하고 액정은 기스가 잘 납니다.
문제는 제 친구의 핸드폰이 산지 한달도 안된 신제품이였다는 겁니다. 기스가 중앙부에 떡하니 놨더라고요….전에는 핸드폰을 빼앗아가서 떨어뜨리더니만 이번에 기스…..정말 지쳤습니다. 다른 빵집을 가는 한이 있어도 거기 안간다고 다짐을 했습니다. 이래저래 싫은 일이 많았는데 이제 결정타네요. (한숨)

그럼 잔말 그만 하고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Notes:

  1. Un soir de france

more raed...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