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서점

일상을 되찾기 위한 모험의 끝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 하   1권을 너무 빠르게 읽고 3권은 좀더 느극하게 읽어야겠다고 혼자 다짐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사람 일이라는게 마음대로 결정되는게 아니더라고요.(한숨)   같이 사는 친구가 갑자기 출장이 결정되서 한참을 혼자 지내게 되었습니다. 아시다Continue reading

소문난 잔치집에 먹을게 없었나?

우먼 인 블랙  저는 가관이라는 소설에서 한번 언급된 것을 보고 호기심을 가지게 되었고, 여러군데에서 이야기를 듣고 꼭 읽고 싶어져 책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외국 호러물은 제게 맞지 않는건지 씁쓸한 기분을 감출수 없었습니다.(한숨) 제 기대가 너무Continue reading

초반을 넘기면 즐거움이 있습니다.

프랑스 파우더 미스터리  엘러리퀸의 국명시리즈의 두번째 소설입니다. 프랑스 파우더 미스터리라고 하지만 사실은 프랑스 파우더는 나오지 않습니다. 아마도 프렌치 집안과 그 집안이 운영하는 백화점의 이야기가 중점으로 나오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파우더는 초반에 살짝Continue reading

SF소설이라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느낌의 책

달을 판 사나이  미뤄놓았던 책 리뷰였습니다.  좀 읽는 자체를 늦어버려서 어느새 개정판이 나오고 말았네요. 저는 개정판은 읽지 못했습니다. 구판입니다.  사실은 우리나라에 SF소설은 추리소설보다 인기가 없는지 판매량은 그리 좋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책 가격은 점점 비싸지고 구매해서Continue reading

유쾌하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체육관의 살인  표지의 질감이 참 희안한 소설책이였습니다.부드럽고 고무질감 같기도 했습니다. 절대 미끄러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피식 웃기까지 했으니까요. 이 책을 산 것은 관시리즈의 오마주라는 말과 엘러리퀸의 국명시리즈의 패러디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탐정이 은둔형Continue reading

지나친 매력은 불행한 운명을 주는 것일까?

여왕벌 간만에 긴다이치 시리즈로 만나게 되었습니다. 삼수탑 이후 간만의 리뷰인 것 같습니다. 요즘 긴다이치 시리즈를 모우는 것을 느극하게 할 수 밖에 없어서요. 이번의 여왕벌은 소개에서도 알려져 있듯이 드라마로도 많이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영상미로 표현하기에 너무 좋은Continue reading

매력있는 소재들이 가득한 선물세트같은 소설

허구추리  제목은 참 흥미를 끌기 좋았습니다. 부제인 강철인간 나나세까지… 이건 뭔지 몰라도 대단한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 그만 곧바로 사고 말았습니다. 내용이나 뭐 그런건 그다지 후회하지 않습니다만 사고 후회된 것은 아타카와 같은 출판사에서 나온 것이었죠. 제 아타카(디앤씨미디어)에Continue reading

매직은 언제나 깨어지는 것.

신의 로직 인간의 매직  니시자와 야스히코님의 작품은 현재까지 아마 읽었던 것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만남에서 첫인상은 정말 중요한 것이죠? 책을 읽을 때도 굉장히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 책은 저자에 대한 것 보다 번역자이신 김은모님을 보고Continue reading

호러와 본격의 중간에서의 즐거움

기관, 호러작가가 사는 집  간만에 리뷰를 할려니까 마음이 울렁거립니다. 아싸! 한번 외치고 시작하겠습니다. 이책은 미쓰다 신조의 작가시리즈 첫작품이자 데뷔작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이 작품은 본격추리에다가 괴담풍의 호러감을 입힌 꽤 새로운 느낌의 소설입니다. 그러다보니 한쪽만 좋아하는 분은 이책을 읽는다는 건Continue reading

어떻게 보면 끝까지 현실감이 있다

너와는 치명적인 차이가 있다 앞표지부터 정말 뭔가 텐션이 강한 여성의 웃는 모습이 있었기에 이 작품은 뭔가 만만치 않겠구나 하는 흐뭇한 기대가 있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그 기대는 맞기도 했지만 틀리기도 했습니다. 처음 나왔을때부터 꽤 기대를 하고Continue reading

이건 호러입니까? -모르겠습니다

흑수촌 소재가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이건 뭐라고 해야할지 모를 장르로 변질되었습니다. 정말 이건 뭘까요?  일단 제가 읽기 시작했을때는 좀 밍밍한 스타트였습니다. 일반적인 학원물로 시작을 했지요. 뭔가 주인공이 예지몽아닌 예지몽을 꾸는 것 같은 부분도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너무Continue reading

아직은 서막일뿐이라는 것이 아찔하다.

슈타인즈 게이트 Steins Gate 1 스타인즈 게이트는 애니메이션도 있었지만 역시 게임이 원작이라서 게임이 유명하다고 합니다만 아마 번역되어서 나오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아닌가요? 여튼 니트로 플러스 쪽의 게임을 좋아하다 보니 이것도 관심에 있었던 뭐 그런 거였습니다.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