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만큼은 정말 취향이었는데…

블랙 불릿 14점
 
만화책을 보고서 소설도 궁금해져서 곧바로 샀습니다. 그리고 배송을 받아서 곧장 읽었습니다만 리뷰는 이래저래 사정으로 늦어지고 말았습니다. 여튼 이제 시작을 해야하는데 왠지 기운이 나지 않아서 밍그적 거리게 되네요.
 재미있었다 없었다를 논하기에 불안합니다.
 이작가의 전작은 마지널이라는 것입니다. 나름 좋아하는 작품이긴합니다.
 이번에 작품은 만화로 먼저 내용을 조금 알고 시작을 했습니다만 내용은 그대로이긴합니다.
 만화와 다른 건 없습니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습니다.

 저는 마지널을 3권까지만 읽었습니다. 뒤의 권은 한권 정도 있지만 읽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다가보니 그때의 문체를 생각을 하고 이것을 선택을 했습니다.
  설정은 정말 좋습니다. 인물을 잘 잡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디선가 본 것 같다는 부분이 많지만 그것도 그렇게 나쁜 건 아니니까요. 사회적 설정이나 세부적인 설정은 분명히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인류의 비정한 상황은 참 즐거운 이야기입니다만, 이 설정을 어떻게 풀어가는 가가 좀 문장이 부족합니다.
 미친듯이 몰아치는 문장은 어디로 간건지 안타까웠습니다.
 원래 좀 끝이 밝긴하다만 이런 사람이 아니였잖아요… 전혀 긴장감을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정말 슬펐습니다. 그러다가 보니 점수가 낮아졌습니다. 좋은 설정으로 마구 죽여가는 것도 이해는 되지만….그러는데도 마지널보다 힘빠진 문체라니 너무 슬퍼요. 만화로 봐야겠습니다.
 2권을 살지 말지 정말 모르겠네요. 어쩐지 결말은 아수라 클라잉이 생각이 났었습니다. 아하하…
 다음권은 리뷰를 여기저기 좀더 지켜보고 생각해볼까 합니다. 정말 아쉬운 작품이예요.

http://semirhyn.net/tc2013-06-21T09:05:580.3410

4 Replies to “설정만큼은 정말 취향이었는데…

  1. ‘아쉽다’ 라는 말이 태그로 실릴정도라니. 많이 아쉬웠나보구나.
    책을 읽는데 긴장감이 안 느껴지면 그것만큼 슬픈일이 없는거겠지. 허무하기도 하고.

    1. 설정이 너무도 좋아. 그게 아쉽다는 거야. 뭐 태크만 봐도 이책은 어떤 것이다를 알수 있어야한다고 생각하거든. 그래서 핵심 키워드는 다 태그에 쓰곤해. 덕분에 태그는 아주아주 길어지기도 하지.
      여튼 긴장감이 2권에서는 있을까 모르겠지만 일단은 2권은 중고로 읽어볼까 생각은 하고 있어. 하지만 모르겠네. 아직 결정된건 없네.

  2. TV판은 다소 평가가 깎였고 딱 1권 스토리만 다룬 코믹스판(전 4권)이 가장 평가가 좋은 작품이죠.
    유감스럽게도 원작자가 이상하게 이 작품을 더 쓰지 않아서 일본에서도 7권 이후 더 이상 나오지 않는 상태입니다
    (연중 이후 일러스트를 맡은 우카이 사키씨가 본편과는 관계없는 번외 편을 따로 그릴정도였는데 여전히 8권은 소식이 없었습니다…)

    1. 그렇군요 아쉽게 되었네요. 좀더 읽다보면 좋아질 것 같았는데…나중에 재개되면 뒷권을 읽어보고 또 써봐야겠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