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1권

아직은 서막일뿐이라는 것이 아찔하다.

슈타인즈 게이트 Steins Gate 1 스타인즈 게이트는 애니메이션도 있었지만 역시 게임이 원작이라서 게임이 유명하다고 합니다만 아마 번역되어서 나오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아닌가요? 여튼 니트로 플러스 쪽의 게임을 좋아하다 보니 이것도 관심에 있었던 뭐 그런 거였습니다.Continue reading

설정만큼은 정말 취향이었는데…

블랙 불릿 1  만화책을 보고서 소설도 궁금해져서 곧바로 샀습니다. 그리고 배송을 받아서 곧장 읽었습니다만 리뷰는 이래저래 사정으로 늦어지고 말았습니다. 여튼 이제 시작을 해야하는데 왠지 기운이 나지 않아서 밍그적 거리게 되네요. 재미있었다 없었다를 논하기에 불안합니다. 이작가의 전작은 마지널이라는Continue reading

죽지는 않으면 만사 OK가 아닙니다.

로그 호라이즌 1  처음에 생각했던 것과는 댜른 것이어서 깜짝 놀랬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hack 과도 같은 설정이라고 할수도 있었습니다만 다른 점이 더 많습니다. 일단 집고 넘어가야하는 부분은 모니터로 보면서 하는 그냥 게임이었다는 겁니다. 애초에 그 점에서는 다르다고Continue reading

차분한 분위기의 시리즈가 될 것인가?

단죄의 익시드  2권이 나왔기에 1권을 읽고 말았습니다. 감기인지 꽃가루 알레르기인지 모르겠지만 걸려서 머리가 잘 돌아가지 않는 고로 리뷰는 장황하게 별 쓸데없는 내용으로 써졌을지도 모른다는 것은 유념해주세요. 그럼 일단 이것을 처음 샀을 때 1권이라는 것을 보지 못하고Continue reading

2권이 기대됩니다.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1  사실 1권에서 확실하게 재미있다 없다 명작이나 아니다라고 논하는 것은 너무 이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솔직히 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문제는 이제 2권이 언제 나올 것인지 기다려야하는 것과 내용상 이거 굉장히 장대해지기도 좋을 것 같다는Continue reading

수상하고 조심스럽게 시작된 긴 여정

수상한 라트비아인  사실 트위터 모임에서 추천을 하길래 결국 예약까지 해서 사게 되었는데, 실수로 전부 몇권인지 보지 못하고 샀다. 전 79권의 장대한 시리즈였다는 것을 난 알지 못했다. 이거 다 나오기는 할지 지금은 모르겠다고 말하고 싶다. 뭐 한달에 두권씩Continue reading

소재에 비해 지극히 정상적인 이야기

언시즈 1 제목 그대로의 감상이라서 한줄로 끝내고 싶을 정도였지만…소재상과 이래저래 떡밥이 결국 빛을 발하게 되었다. 주인공의 원래 능력은 먼치킨이랄까 절대 강자의 요소가 있었는데, 이대로 두면 소설이 될지 않는다는 것인지 결국 좀 빼앗기게 되었다. 뭐 이Continue reading

나름 원대한 계획의 시작

탈취 1 어제 결국 읽어야지 읽어야지 하다가 한권은 어제 읽고 한권은 오늘 읽었는데, 둘다 따로 포스팅 할 생각이다. 뭐 왜냐 물으면 라이트 노벨도 따로 포스팅하는데 이책도 따로 해주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 또 다른 이유로는 역시 성심껏 궁리해서Continue reading

딱히 츤데레 좋아한다고 한적 없다고!!

길 잃은 고양이 오버런! 1 라는 작가의 외침이 들려오는 것만 같은 기분의 소설이었다. 아무래도 히로인은 확실한 츤데레계열 같은데 뭐 나도 그런거 구분이 약한 사람이라 말이지.  일단 사전적인 의미를 읽어보았는데…아무래도 히로인과 다음권 앞표지에 치세였던가 그 아가씨는 둘다 다른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