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추리소설

일상을 되찾기 위한 모험의 끝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 하   1권을 너무 빠르게 읽고 3권은 좀더 느극하게 읽어야겠다고 혼자 다짐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사람 일이라는게 마음대로 결정되는게 아니더라고요.(한숨)   같이 사는 친구가 갑자기 출장이 결정되서 한참을 혼자 지내게 되었습니다. 아시다Continue reading

이력을 알수 없는 물건은 조심하자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 상   이 리뷰는 작년 7월 18일에 쓴 것입니다. 게으름으로 인해서 일년도 더 넘어서 올리게 되었다는 것은 감안하고 읽어주세요.   여름과 장마가 왔습니다. 그렇다면 공포감이 있는 소설이 적기라는 생각에 밀린 미쓰다Continue reading

결말까지 너무도 자연스럽게 흘러가지만…

이집트 십자가 미스터리  사실 이집트 십자가 미스터리는 엘러리퀸이라면 딱 떠오르는 책이였습니다. 화려한 수식들도 참 많이 붙어있었지만 저는 왜인지 그리스관보다는 재미가 있지는 않았습니다. 일단 줄거리부터 소개해보겠습니다.  《이집트 십자가 미스터리》는 전대미문의 엽기적이고 참혹한 살인 사건으로 시작한다. 목이Continue reading

사상은 사람을 죽일 수도 있는가?

묵시록의 여름 이번 편은 좀더 어려운 개념들이 이야기 나오고 논쟁도 더 강하고 깊게 나옵니다.그리고 야부키 가케루의 본질에 가까운 부분도 보이고, 숙적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 살짝 언질되어 나옵니다. 시몬 뤼미에르와의 사상대결은 좀 답답하고 슬펐습니다. 사실Continue reading

전승과 민담의 추리소설

미즈치처럼 가라앉는 것 미쓰다 신조님은 나오는 소설마다 곧바로 사는 몇 안되는 기대작가로 은근히 펜입니다. 특히 ˝가관˝이나 ˝잘린머리처럼 불길한 것˝,˝일곱명의 술래잡기˝는 그런 저의 기대에 아주 적합했던 즐거운 작품이였습니다. 공포 속에 추리가 있고 또다시 끝부분에서 신경쓰이는 것이Continue reading

폭풍처럼 몰아치는 진실과 거짓의 이야기

무가 저택의 살인  이책은 잔예를 읽고 귀담백경을 읽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조금 남아있는 불길한 느낌을 지우기 위해 이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좀 쉬어가는 느낌으로 느극하게 읽고 싶어서 선택했었는데… 이책, 만만치 않은 작품이였습니다. 아주 즐거운 오산이였던 셈이죠. 덕분에 읽는Continue reading

현상학 탐정을 냉정한 시작

바이바이, 엔젤  이 책을 나오자 마자 산 이유는 사실 현상학이라는 단어 때문이였습니다. 사실 현상학에 대해서 저도 잘 아는 것은 아니였지만 꽤 매력적인 학문이라서 덜컥 사게 되었는데요. 읽고나서 보니 이 작품은 1979년에 출판되었던 거군요. 전혀 세월이Continue reading

애거서 크리스티를 읽기 시작합니다.

사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을 모우는 사람입니다. 드디어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이 완간이 되어서 조금씩 사다가 이제 다 모우게 되었습니다.  이제 책을 읽을 일만이 남았다고 생각하며 기뻤는데요.  이거 출간 순서로 읽지 않으면Continue reading

살인을 해야하면 딱 한번만.

네덜란드 구두 미스터리  일단 구두는 구두가 맞지만 앞표지의 것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이건 여자 구두인데 사실 문제의 구두는 의료용으로 남성의 구두였습니다. 전혀 다른 물건이죠. 전혀 관계가 없지만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이것을 읽은 건 몇주Continue reading

초반을 넘기면 즐거움이 있습니다.

프랑스 파우더 미스터리  엘러리퀸의 국명시리즈의 두번째 소설입니다. 프랑스 파우더 미스터리라고 하지만 사실은 프랑스 파우더는 나오지 않습니다. 아마도 프렌치 집안과 그 집안이 운영하는 백화점의 이야기가 중점으로 나오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파우더는 초반에 살짝Continue reading

유쾌하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체육관의 살인  표지의 질감이 참 희안한 소설책이였습니다.부드럽고 고무질감 같기도 했습니다. 절대 미끄러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피식 웃기까지 했으니까요. 이 책을 산 것은 관시리즈의 오마주라는 말과 엘러리퀸의 국명시리즈의 패러디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탐정이 은둔형Continue reading

경찰이 되기 위해서 있어야 흥미진진한 과정

교장   솔직히 경찰 소설도 나름 좋아해서 이책에 대해서는 약간의 기대에 비해 조금 내용은 가볍지만 꽤 재미있었습니다. 경찰 소설의 뮤턴트라고 했는데 확실히 말해서는 경찰이 되기 전의 이야기입니다. 이렇게 해서 된 경찰이라면 정말 우수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