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살인

사상은 사람을 죽일 수도 있는가?

묵시록의 여름 이번 편은 좀더 어려운 개념들이 이야기 나오고 논쟁도 더 강하고 깊게 나옵니다.그리고 야부키 가케루의 본질에 가까운 부분도 보이고, 숙적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 살짝 언질되어 나옵니다. 시몬 뤼미에르와의 사상대결은 좀 답답하고 슬펐습니다. 사실Continue reading

욕망은 어떻게 시작되는가.

짐승의 길 – 상  하권을 읽고 리뷰를 할까 했었지만 이러다가는 상권 내용을 잊어버릴 것 같아서 써보는게 좋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하권을 읽고하는 것보다는 결말이나 뭔가 의미심장한 늬앙스를 주지 않는 점은 좋은 점이라고 혼자 납득을Continue reading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하지만…

흑사의 섬  읽은지 진짜 좀 되었습니다만 몸이 약해져서 감기가 걸려서 고생도 하고 등등…여러가지 이유가 여러가지로 생겨서 말입니다.  그래서 리뷰는 2주쯤 후에나 쓰게 된 것도 같습니다. 빠르면 2주인거죠…사실은 한달도 되었을지도 모르겠네요. 부지런해지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예…(혼잣말) 저는 사실Continue reading

토속 신앙이라는 것은 어떤 것인가

염매처럼 신들리는 것 “잘린머리처럼 불길한 것”과 “산마처럼 비웃는 것”에 이어서 3편이 나왔습니다. 이번 시리즈에는 전작과 표지 모양이 더욱 변하였습니다. 솔직히 원서의 표지가 너무 좋았었다고 했었습니다만 요번에도 같은 마음이었습니다. 그건 꼭 한번씩 말을 하게 되네요. 여튼Continue reading

산마의 정체는 무엇인가?

산마처럼 비웃는 것 전 전작인 “잘린머리처럼 불길한 것”을 읽고 너무도 높은 만족도를 보였기에 이시리즈는 다 살테다라고 생각했었고 나오자 마자 이책도 망설이지 않고 샀다. 근데 사자마자 읽지 못하는 개인적인 일이 있었고 2일전쯤에나 읽게 되었다.  여튼 이것의Continue reading

책속에서 혼란스러운 사건

미로관의 살인 앞에 읽었던 “잘린머리처럼…”도 우연치 않게 책속의 소설같은 형식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이 책도 그런 형식이었다. 다르다면 이것은 완벽한 책으로 나온 소설이고 “잘린머리처럼…”은 연재중의 글이었다는 것에 있는 것 같다. 여튼 소설속에 소설의 이야기로 앞표지도 살짝 인쇄되어Continue reading

민속적의 이면에서 정면까지

잘린 머리처럼 불길한 것  솔직히 이것을 구입한 경위는 간단하다. 재미가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난 약간 괴기스럽고 토속적인 이야기에 좀 관심이 많았다. 백사도나 소녀지옥 같은 책도 즐겁게 읽고 에도가와 란포전집도 샀다. 게다가 양장판으로…뭐 그 이야기는Continue reading

인간이 인간을 죽이는 이유

마지널 3 2권을 들고 다 읽고 나서야 이것이 상하권이었다는 것을 믿을 수 있었고 그 배신감에 좀 떨었다고 말을 했었는데 드디어 3권을 구해 읽을 수가 있었다. 읽은 시간의 공백 탓인지 쉽게 읽혀지지 않아 읽는데 시간이 걸렸다. 물론 병원에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