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무리였다

얼마간은 포스팅을 또 쉽니다.

매주 금요알날 포스팅을 4월부터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었습니다. 그덕분에 금요일날 너무 늦게 자다보니 좀 토요일의 일정이 많이 꼬여가고 있었어요. 저는 거의 주말에 일이 많은 편이라서 이거 아무래도 좋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매일매일 주말에는 무리해서 돌아다니고 나날이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