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전대 3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기겸 잡담

이번 3화를 그리고는 나는 감기 기운에 뻗어버렸고, 3화를 그리기까지 안 좋은 일이 끝이 없었다.

일단 나의 주 노트북씨가 갑자기 디스플레이가 켜지지도 않고 무언가 이상이 생겨서

외부 출력의 힘을 빌려서만 나오더라. 그래서 윈도우 잘못인가 해서 초기 모드로 복구를 했는데,

아무리 해도 화면이 짤려서 나타나더라…. 결국 A/S 보내기로 결정을 했는데 자료 백업을 시키기로 했다.

말짱 하던 외장하드씨가 그냥 몇분후 꺼지고 난동을 부리셨다.

결국 자료는 다 지우고 진정 필요 자료만 남기고 그날 외장하드님은 강제 휴식을 시켰다.

덕분에 서울행이 결정되어 떠나는 날 밤에 너무 늦게 자서 비몽사몽하고 다크 써클까지 더 심해졌다.

그래서 화장품님의 도움을 받았지만….여튼 서울에서는 필통 잃어버렸지, 먹을 거 못먹었지, 끝없이

만두를 먹어야했었지 도착하는 밤에는 장염으로 밤새 에어리언이 배에서 나오는 그런 증세…..

결국 새해와 함께 집에 와서 남았던 노트북도 보내고 다했지만….여튼 그덕분에 이거 또 비축분 만들기는

대실패!!! 연재 하고 있는 원고가 내 원고의 전부이다. 봐달라고 말하고 싶지만…..

여튼간에 진짜 새해에는 좀 갑자기 일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말할려는데,

이번주도 갑자기 일이 생겨 서울간다….왠지 이런 것도 언제 웹툰화 해야겠지? 아이고.

할일도 할말도 끝이 없다.

백수전대 3화”의 2개의 생각

  1. 다른 생각이 자꾸 날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요즘 집중이 잘 안되나봐? 걱정거리는 잊는 게 좋아. 당장 해결할 수 없다면 말야.

    1. 걱정거리는 잘 안잊혀져서 정말 큰일이지.
      집중이 좀 안돼. 요즘 눈도 흐릿하고 계속 어지럽고 해서 뭐 집중에 힘들달까. 그래….
      해결이 되지는 않는데 왠지 계속 고민하고 있더라고…뭐 그렇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